잘 생각해봤는데 여경비율은 늘리는게 맞다. 惡 - 아쿠메츠



요즘 뉴스에서 여경 여자소방관 여군 비율 어쩌고 소리 많지.

기왕 늘리는김에

여경의 경우는 한 8할 정도 되는 비율로 확 늘려주자.

















은행 털어버리게.









또 연평도 개소리가 올라오네 惡 - 아쿠메츠


작년 오유 시사게에 연평도 포격사건은 남측이 먼저 도발,

혹은 이명박 정부와 북측이 서로 짜고 벌인 일이 아닌가라는 음모론이 올라온적 있다.

그래서 이때의 글이 논파되었는가?

아니오.

반론 글들이 모두 잘리고 반론 유저들이 모가지되는 결말을 냈다.

암만 생각해도 사람새끼가 운영하는 사이트가 아니신듯하다.





그리고 지난달 말쯤에 트위터에 비스무리한 글이 올라왔는데

하필이면 천안함때부터 헛소리하시는 그 분이네.



https://twitter.com/dok2004/status/1044175990979649537





소름 돋는건 반론 많겠다 싶더니 의외로 믿는 병신들이 많다는것.



위 트위터 내용에서 잘못된 점.



1. 남한의 사격훈련이 북을 향해 있었다?

- 기본적으로 이런 경우, 프레시안과 한겨레를 포함한 진보계 언론이 가만히 있었을리가 없다.

우리측이 발표했던 "정기훈련이며, 항상 남쪽을 향해 쐈다" 라는 발언에 대해 반발한 단체도 없다.

왜냐면 그 날 훈련은 호국훈련으로서, 연평도만 한 훈련이 아니다.

당연히 외국에서도 마찬가지로 남측을 믿는다.

거기다 그렇게 북한을 감싸고 도는 중국의 경우도 북한의 포격으로 인한 민간인들도 사상자가 나온 상황을 두고

북한을 비난하는 한편 처음엔 "어느쪽이 먼저 쏜건지 모른다" 는 식으로 북한을 싸고 돌다가

결국엔 둘러둘러 북한을 비판하는 태도로 남한이 완전한 피해자라는 투로 마무리했다.

http://www.nocutnews.co.kr/news/777545





2. 남측이 북을 향해 4천발을 쐈다?

- 그 날 연평도에서 훈련에 사용된 K-9 자주포는 5문이지만,

반격에 사용된 K-9 자주포의 숫자는 4문이다. 나머지 1문은 사태발생시 불발탄 고장으로 인해 사용이 불가능했고

첫반격시 사용된 자주포 숫자는 3문으로, 남은 1문은 사태발생시 북의 포격에 파손되었다가

긴급수리로 어떻게든 반격에 써먹을 수 있었다.

대충 계산되지 않는가? 방향은 둘째치고 K9 4문으로 오전중에 4천발을 뭔 수로 쏜다는 건가?

당장 그 날의 반격에서도 우리군이 몇발 못쐈다고 욕을 들어먹은 적도 있다.

4문으로 반격정지 명령 (미국에 의한) 이 내려지기 전까지 쏜 숫자가 80여발 정도인데

포격을 받고, 반격을 개시하기까지 좀 시간이 걸렸다.

이유는 간단하다. 훈련 도중에 포격을 받았는데,

처음엔 이 포격으로 인한 폭발이 북에서 날아온 것인지

우리군 훈련 도중의 사고인지 파악할 시간이 필요했으며

남쪽으로 향해 있던 포문을 북으로 돌려 영점을 맞추는 시간이 필요했던데다가

훈련이 거의 끝난 시점의 상황이라 자주포 내에 적재된 포탄이 0 이었다.

즉, 포병들이 탄약고에서 50kg 짜리 포탄을 일일이 들고와서 수동장전으로 쏜 게 그날의 반격이다.

포알못들 진짜....

또한 이 날 훈련은 위에서도 말했듯이 호국훈련이었으며, 군필자들은 알다시피 호국훈련은 일종의 워게임으로

연평도만 하던 훈련이 아니다라는게 제일 중요하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핑계를 대기 위해 호국훈련일을 도발일로 맞춘다음

확전가능성이 제일 낮을 것이다 여김과 동시에 포격이 용의한 지역을 선택한 것이다.

그리고 그게 연평도였고.



명박이랑 503 깔건 차고도 넘치는데 꼭 주작을 해야되냐?

그것도 꼭 천안함과 연평도가...

정말 유족들 눈에 피눈물이 나도 만족을 못하는 모양이다.


JTBC 의 이번 성체훼손 보도 아주 잘보았습니다.




차마 이 보도 마저 특유의 어투로 입을 놀릴 수는 없었나 보군요.




손석희 마르첼리노 씨.




그리고 흘러나오는 곡이 I Don't Want To Talk About It.




아주 웃겨. 당신이 정말 같은 천주교인이라고?




걍 세례명 떼라. 진심으로 역겨움.







1 2 3 4 5 6 7 8 9 10 다음